외환 시장에서의 거래 특징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6월 25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거래 로봇을 사용하여 UAH에서 Forex 거래. 외환 시장에서 흐리브냐 거래의 특징 우크라이나의 세금에 대한 관심

국제 Forex 통화 시장은 세계에서 가장 크고 빠르게 성장하는 금융 시장입니다. 일일 거래액은 3조 달러가 넘습니다. 인상적이지 않나요? 그리고 예전에는 은행과 대기업만 Forex 거래에 외환 시장에서의 거래 특징 참여할 수 있었다면 오늘날에는 모든 사람이 거래할 수 있습니다! 또한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는 세계 어디에서나 통화 시장에서 거래할 수 있습니다.

모든 시장의 본질은 더 낮은 가격에 제품을 구매하고 더 높은 가격에 판매하는 것입니다. Forex에서 상품은 다른 국가의 통화이며 고정 가격이 있습니다. 상인은 무엇을합니까? 그들은 변동하는 환율에서 이익을 얻기 위해 다른 통화와 교환하여 한 통화를 판매합니다. 이것이 그들이 많은 돈을 버는 방법입니다.

지정학적 긴장과 글로벌 경제 불안정의 맥락에서 환율 변동은 거래자의 손에 달려 있습니다. 이러한 기간은 통화 시장에서 거래하기에 가장 유리하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주요 질문은 Forex에서 돈을 벌기 위해 개인 자금을 투자할 준비가 되셨습니까? 모든 사람이 통화 시장 거래에 대한 지식이나 충분한 경험 없이 저축 위험을 감수하지 않을 것이라는 데 동의합니다. 그리고 이것은 매우 논리적입니다.

이러한 이유로 가장 큰 국제 Forex 중개인 InstaForex는 UAH 800의 금액으로 고유하고 비할 데 없는 "예금 없음 보너스"를 만들었으며, 이 금액은 각 신규 고객에게 선물로 실제 Forex 계정에 적립됩니다. 즉, InstaForex의 고객이 됨으로써 투자 없이 통화 시장에서 돈을 벌 수 있습니다. 중개인을 희생시키면서 귀중한 거래 경험을 얻을 수 있습니다.

보너스를 받는 것은 아주 간단합니다. 이를 위해서는 다음이 필요합니다.

InstaForex에 실제 계정을 등록하십시오.

또한 성공적인 거래를 통해 보너스 자금도 현금화할 수 있습니다.

InstaForex는 이미 국제 통화 시장에서 신뢰할 수 있고 신뢰할 수 있는 브로커로 자리 잡았습니다. 여기에서 숫자가 그 자체로 말해줍니다. 현재까지 전 세계적으로 3,000,000명 이상의 거래자가 회사의 고객이 되었습니다. 또한 권위 있는 국제 전시회 및 수상에서 최고 수준의 서비스와 서비스를 인정받았습니다.

"Best Broker Asia", "Best Retail Broker", "Best ECN Broker", "Best Broker Eastern Europe", "Best Broker Asia-Pacific", "Best Global Retail Broker" - 몇 가지 예를 들자면 할당되었습니다. 운영 전반에 걸쳐 회사에.

InstaForex 중개인은 고객을 위한 개방적이고 접근 가능한 회사입니다. 전 세계에 265개 이상의 사무실과 브로커의 공식 대리인이 있습니다.

에서 인스타포렉스목표를 실현하고 Forex 거래에서 진정한 즐거움을 얻을 수 있는 기회가 있습니다.

회사 담당자에게 문의 인스타포렉스그리고 당신은 당신에게 편리한 방법으로 모든 세부 사항을 찾을 수 있습니다. 회사 관리자가 귀하의 모든 질문에 기꺼이 답변해 드릴 것입니다.

구소련 국가의 데이터를 고려하면 우크라이나 인터넷 사용자는 가장 활동적인 돈벌이입니다.

그들 중 많은 사람들이 Forex에서 돈을 벌고 있습니다. 불행히도 모든 중개인이 흐리브냐에서 계좌를 개설하는 것은 아니지만 통화는 온라인으로 쉽게 교환할 수 있지만 이로 인해 불편을 겪을 수 있습니다.

Xdirect 브로커가 다른 브로커보다 나은 이유는 무엇입니까?

풍부한 경험을 가진 검증된 회사가 이미 안정성을 입증했습니다. 매일 수만 건의 거래가 여기에서 수행되며 리소스는 여러 언어로 번역되며 다양한 통화로 계정을 개설할 수 있습니다.

숙련된 거래자는 다음과 같은 여러 가지 이유로 이 사이트를 선호합니다.

  • 다양한 거래 수단;
  • 광범위한 시장;
  • 거래 터미널의 웹 버전이 있습니다.
  • 변동 또는 고정 스프레드를 선택하는 기능;
  • 옵션 거래;
  • 100랏을 보유하면 스마트폰을 줍니다.
  • 무료 웨비나;
  • 연간 24%가 계정 잔액에 적립됩니다.
  • 초보자를 위한 훈련;
  • 전문가를 위한 분석;
  • 여러 유형의 계정;
  • 데모 계정을 개설할 수 있는 기회.

이러한 장점과 기타 많은 장점이 Xdirect를 다른 브로커와 구별합니다. 여기에서 $1000로 거래를 시작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하려면 일반적인 등록을 통해 계정 유형을 선택하십시오. 어느 것을 선택할지 결정하십시오. 조건은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거래 플랫폼 목록에는 몇 가지 옵션이 있습니다. 클래식 MetaTrader가 있지만 추가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이나 온라인 버전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그건 그렇고, 많은 상인이 터미널을 다운로드하지 않고 거래를 제안하지 않습니다. 매우 편리하고 인터페이스가 직관적입니다.

데모 계정을 등록하는 데 약 5분이 걸리면 웹 플랫폼을 열고 거래를 시도할 수 있습니다. 교육 섹션을 통해 거래의 원리와 거래의 복잡성을 배우십시오.

모든 것이 제대로 작동하기 시작하면 잔액을 보충할 수 있습니다.

OkPay 결제 시스템은 보충용으로만 사용할 수 있으며 인출할 수 없습니다. 이미 거래하고 거래에 익숙하더라도 실제 돈을 쓰기 시작하기 전에 교육 섹션을 방문하는 것이 좋습니다.

연구과제 상세정보

"한국 외환시장의 구조적 특징과 실무적 응용" 이라는 제목 하에 밀접하게 관련된 다음의 3가지 주제를 3년간 연차별로 연구한다.

연구에서 가장 핵심이 되는 사항은 1,2년차의 다소 이론적인 연구의 결과를 3년차의 실무적인 연구에 어떻게 결합시키는가 하는 점이다 .

"한국 외환시장의 구조적 특징과 실무적 응용" 이라는 제목 하에 밀접하게 관련된 다음의 3가지 주제를 3년간 연차별로 연구한다.

연구에서 가장 핵심이 되는 사항은 1,2년차의 다소 이론적인 연구의 결과를 3년차의 실무적인 연구에 어떻게 결합시키는가 하는 점이다.

- 1년차 연구 : 원/달러 외환시장에서 시간가변 위험할증의 원인
- 2년차 연구 : 환율의 변동과 예측에 대한 미시시장 구조적 접근
- 3년차 연구 : 한국 수출입 기업의 환위험 노출과 환위험 관리

1,2년차 연구는 학술적 가치에 중점을 두며. 3년차 연구는 산학연 협동연구에 중점을 둔다. 그러나나 1,2년차 연구는 3년차 연구의 기반이 되게 된다.

1,2년차 연구는 SSCI급 학술지에 게재를 목표로 한다. 3년차 연구는 중소기업의 환위험 관리 실태를 설문지로 조사하여 설문조사는 관련 학술지에 투고하고, 중소기업 차원에서 실무적으로 활용가능한 환위험 관리기법을 제시하여 POD방식의 단행본으로 출간한다.

Fama (1984) 이후 지금까지 주로 선진국 통화를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forward premium은 spot depreciation rate의 unbiased estimator가 아닌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더 나아가 많은 경우 둘의 .

Fama (1984) 이후 지금까지 주로 선진국 통화를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forward premium은 spot depreciation rate의 unbiased estimator가 아닌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더 나아가 많은 경우 둘의 상관관계가 (-)로 나타나는 바 이는 이른바 puzzle 현상으로 간주되고 있다.

이 연구에서는 이러한 불편기대가설의 기각 혹은 puzzle 현상의 원인이 외환시장의 time-varying risk premium 때문이라는 컨센서스를 바탕으로 외환시장의 time-varying risk premium의 원인을 주식시장의 변동성에서 찾고자 한다.

주식시장의 변동성 요인을 기존의 Fama's regression equation에 포함하여 forward premium의 기울기 값이 "1"이라는 사실을 보인다면 이는 곧 puzzle의 해결에 해당할 것이다.

추정방법은 time-varying parameter를 추정할 수 있는 Kalman-filtering algorithm에 의한 state-space model이다. SSCI급 학술지에의 게재를 목표로 한다.

환율에 관한 기존의 monetary approach, asset market approach 등의 방법은 현실의 환율변동을 설명하기에 적잖은 한계가 있다는 외환 시장에서의 거래 특징 점은 Meese and Rogoff (1984) 이후 지속적으로 보고되고 있는 사실이다.

이에 따라 환율의 변동을 전혀 다른 방법으로 설명하는 microstructure approach가 Lyons (1995) 이후 대두 되었다. 이는 외환시장 참가자들의 이질적 기대와 사적 정보가 order flow에 의하여 나타나고 이것이 환율의 변동을 설명할 수 있다는 점에 착안하고 있다.

아직 국내에서는 이와 같은 접근 방법이 거의 연구된 바가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원/달러 외환시장에서도 2002년 이후 전자중개시스템이 도입됨에 따라 방대한 거래주문자료가 real-time 으로 축적되고 있다.

이 연구에서는 전자중개시스템에 축적된 거래주문자료를 계량분석에 이용할 수 있도록 DB화하여 미시시장 구조에 대한 몇몇 논점을 적용할 예정이다.

아직 국내에 미개척 분야인 외환시장의 미시시장 구조적 접근에 대한 다양한 후속연구를 유발할 것으로 기대되며 특히 단기의 환율예측에는 적잖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연구의 결과는 학회 발표 후 역시 SSCI급 학술지에 투고할 계획이다.

무역업을 영위하는 기업에 있어서 환위험의 문제는 매우 중요한 사안이다. 그러나 그 중요성에 비추어 관리 방식은 극소수 대기업을 제외하고는 그다지 효율적이지 못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중소기업의 경우에는 특별한 환위험 관리가 전무한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이 연구에서는 중소 수출입기업을 대상으로 환위험 관리 실태에 대한 기초적인 설문조사부터 실시하도록 한다. 그 설문조사 결과는 국내의 학술지에 보고할 예정이다.

한편 1,2연차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중소기업에서 직접 활용할 수 있는 "환위험 관리 manual"을 발간하는 것이 3차연도 연구의 최종적인 목표이다.

아울러 중소기업에서 환위험 관리의 가장 큰 애로점이 관련 인력의 부족이라는 사실에 주목하여 학부 강의를 통하여 환위험 관리 기법을 교수하고 관련 자격증을 취득하게 하고자 한다.

이를 통하여 관련 전문인력의 양성과 취업율 제고라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 현재의 선물환 할증이 미래 현물환 절하율의 불편기대치 (unbiased estimator)인가 하는 문제는 국제금융분야에서 여전히 논쟁적인 주제임.
○ 선진국 통화에 대한 많은 연구에서 불편기대치가 .

○ 현재의 선물환 할증이 미래 현물환 절하율의 불편기대치 (unbiased estimator)인가 하는 문제는 국제금융분야에서 여전히 논쟁적인 주제임.
○ 선진국 통화에 대한 많은 연구에서 불편기대치가 아님은 물론 상관계수가 오히려 (-)로 나타나는 puzzle 현상이 일반적임.
○ 그러나 원/달러 환율의 경우 기존의 회귀모형을 사용하더라도 최소한 puzzle 현상은 나타나지 않는다는 점을 이미 박사학위논문에서 확인하여 학계에 보고한 바 있음.
○ Bansal and Dahlquist (2000)의 연구에 의해서도 puzzle 현상은 오히려 선진국 통화에 국한되는 현상이며 신흥시장국 통화에서는 보편적인 현상이 아님을 지적된 바 있음.
○ 외환시장의 시간가변 위험할증은 주식시장에서 파생되는 것으로 가설 설정 가능.
○ 시간가변 위험할증의 회귀계수는 State-space 모형을 설정하여 Kalman-Filter algorithm 으로 추정 가능.

○ 환율의 예측에 있어서 기존의 통화주의자 접근방식의 거시경제적 모형의 한계가 확인됨에 따라 Lyons (1995) 등 일단의 학자들에 의하여 미시시장 구조적 접근 방법 (market microstructure approach)가 제시되고 있음.
○ 매일 매일의 환율결정에 영향을 미치는 것은 거래과정 (trading mechanism) 자체임.
○ 외환시장 참가자들의 이질적 기대 (heterogenous expectation), 비대칭적 정보구조(asymmetric information distribution) 등이 외환거래량, 주문흐름 (order flow), 매수-매도 spread 등의 미시적 정보에 반영됨.
○ GDP, 물가, 통화량 등 거시적 자료와 같은 저빈도 관측자료를 이용하여 환율과 같은 고빈도 관측자료 (high frequency data)의 움직임을 설명하는 것은 어려움.
○ 국내에서도 증권시장에 관한 미시시장 구조적 연구는 해외 저명 학술지에 그 성과가 발표되는 등 연구가 활발하게 시작된 편이나 외환시장에 대한 미시시장 구조적 연구는 거의 전무하다시피 한 미개척 상태임.
○ 외환시장에서도 2002년 10월부터 전자중개시스템 (Electronic Broking System)이 도입되어 거의 대부분의 외환중개에 사용됨에 따라 실시간 거래자료 (real-time data)가 상당 기간 축적되고 있는 상태임.
○ 그러나 이러한 거래중개자료를 계량분석에 이용할 수 있도록 DB화하는 작업은 상당한 시간과 인력 및 노하우가 필요한 어려운 작업임. => 연구에 대한 지원이 절실하게 요구됨.

○ 2000년 한국상장사협의회와 매일경제신문사 조사 결과
* 2000년도중 국내 상장사 497개사의 외환관련 순손실규모 : 4조원
○ 2002년 한국무역협회의 국내 수출기업 200개 환리스크관리실태 조사
* 조사기업의 44%가 환리스크관리를 전혀 하지 않음.
* 환위험 관리를 하고 있는 기업도 그 방법이 매우 단순함 :
○ 조사대상에서 제외된 중소기업의 경우는 더욱 문제가 심각할 것으로 추정됨.
○ 환위험 (exchange risk)와 환노출 (exchange exposure)의 개념 비교
- 환위험 : 외국통화로 표시된 자산이나 부채 또는 손익의 흐름을 보유하고 있을 때 미래의 환율변동으로 인하여 이들의 가치가 변동하게 될 위험.
- 환노출 : 환율변동이 기업가치에 얼마만큼 변화를 주게 될지를 사전에 측정하여 수량화한 것.
○ 설문지 조사
-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환노출 정도와 환위험 관리 현황을 조사
○ 환위험 관리 매뉴얼 발간
- 중소기업의 외환 시장에서의 거래 특징 입장에서 즉시 활용 가능한 환위험 관리 기법을 소개

  • 한글키워드
  • 외환시장,시장 효율성.,수출입기업,환노출,환위험,단기예측,주문흐름,미시시장구조,상태-공간모형,시간가변 위험할증,불편기대가설,선물환율
  • 영문키워드
  • foreign exchange market,forward rate,exporting-importing firm,risk management,exchange risk exposure,shor-run forecasting,order flow,microstructure,state-space model,time varying risk premium,unbiasedness hypothesis,efficient market.

◎ 환율결정에 관한 미시시장구조적 접근

1990년대 중반 이후 환율에 관한 미시 시장구조적 접근(market microstructure approach to exchange rate)라는 새로운 시도가 대두되었다. 이 접근법은 공개된 정보(public information)인 물가, 국제수지, 소득, 통화량, 이자 .

◎ 환율결정에 관한 미시시장구조적 접근

1990년대 중반 이후 환율에 관한 미시 시장구조적 접근(market microstructure approach to exchange rate)라는 새로운 시도가 대두되었다. 이 접근법은 공개된 정보(public information)인 물가, 국제수지, 소득, 통화량, 이자율, 등의 거시변수의 역할을 주목하는 자산시장 접근법(asset market approach)에 비하여 딜러(dealer)의 사적정보(private information)에 더욱 큰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 특히, 딜러의 사적정보는 거래주문 흐름(order flow)에 잘 집약되어 있다고 간주하고 있다.
이와 같은 환율에 관한 새로운 접근법이 대두된 이유는 기존의 환율결정이론이 매우 실망스러운 현실 설명력을 보이고 있다는 점 이외에도 환율의 단기적 움직임이 극심해졌다는 점을 들 수 있다. 예를 들면, 환율의 분기별, 월별 움직임이 아닌 일일 움직임을 설명하고자 하는 경우에는 이자율이나 주가 이외에 적정한 거시경제변수를 발견하기가 거의 불가능하다.
그러나 매수호가-매도호가와 같은 미시적 정보는 분,초단위로 관찰이 가능하므로 환율의 단기적 변동을 설명하는 데에 크게 유용할 수 있다. 특히, 원/달러 외환시장의 경우 딜러간 직접거래보다는 중개회사를 통한 거래의 비중이 높으며, 또한 2002년 10월부터 도입된 전자중개시스템(EBS)을 통한 거래가 60% 이상의 비중을 보이고 있어 자료의 이용 가능성 또한 높은 편이다.
따라서 보다 미시 시장구조적 접근에 대한 보다 다양한 연구가 축적된다면 정책당국이나 실무에 있어서 환율변동에 대한 유용한 시사점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 정부소비와 민간소비의 대체관계에 대한 GMM을 이용한 C-CAPM 추정

이 연구에서는 한국경제에서 정부소비와 민간소비의 대체/보완관계 여부를 소비준거 자본자산가격결정모형 (Consumption based Capital Asset Pricing Model)을 구성하여 일반화 적률법 (Generalized Method of Moments)으로 추정하였다. 자료는 1986년 4분기부터 2007년 3분기까지의 자료를 이용하였다. 정부소비가 총수요에 대하여 어떤 효과를 갖는가하는 문제는 거시경제학의 오랜 관심분야이며 그것은 민간소비와 대체관계인가 보완관계인가 하는 점이 일차적 관건이다. 정부소비와 민간소비의 대체관계가 강할수록 정부소비의 증가가 총수요를 증가시키는 효과는 약화된다. 이점은 특히 Barro (1974) 이후 리카르도 등가가설 (Ricardian Equivalence Hypothesis)로 더욱 주목받게 되었다. 리카르도 등가가설에 의하면 정부지출의 증가가 비록 국공채의 발행에 의하여 충당된다 할지라도 민간은 결국 미래의 조세증가에 의하여 국공채가 상환될 것이라고 예측하여 현재의 소비를 늘이는 대신 저축을 증가시키게 된다는 것이다. 이는 결국 국공채가 민간의 부의 구성항목으로 포함되지 않는다는 점을 의미한다. 한편 이러한 가설에 대

Daily Fluctuation of won/dollar Exchange Rate and Bid-Ask Order Flow*

This paper presents the empirical results of the daily order flow and the daily change of won/dollar exchange rate. Order flow is measured as difference between the sum of sig .

Daily Fluctuation of won/dollar Exchange Rate and Bid-Ask Order Flow*

This paper presents the empirical results of the daily order flow and the daily change of won/dollar exchange rate. Order flow is measured as difference between the sum of signed buyer-initiated bid orders and the sum of signed seller-initiated ask orders that convey dealer's non-public private information. Bid and ask rate was observed by 2 minutes. And daily KOSPI returns is add to the models as a public macroeconomic variable. The analysis is over the 3rd January 2006 to 17th November 2006.
Well developed typical time-series econometrics is applied to find the relationship between daily order flow and exchange rate returns. Regression model and GARCH(1,1) model produces adjusted R-square above 20% up to 30% and marginal significant level of order flow below 1%. Vector Autoregressive model detects uni-directional Grager-causality from order flow to exchange rate return. This results are robust to the numbers of lags or inclusion of KOSPI returns. By the impulse-response function, 1% innovation of order flow have the positive effect to the exchange rate returns.

Does Government Consumption Substitute for Private Consumption *

Using the intertemporal dynamic optimazing consumption based capital-asset pricing model, the degree of substitution between government consumption and private consumption is estimated for Korean economy from 1987Q1 to 2007 Q3. Substitution phenomenon between the two types of consumption plays a critical role in Ricardian Equivalence Theorem debate. The higher the degree of substitution, the smaller the effect of government consumption on aggregate demand. The results from GMM estimation of theoretical model says that the degree of substitution is minus. In other words, they are complementary. Increase in government consumption crowds in private consumption rather than crowd out. When we consider the fact that Korean government has more concentrated its spending on social overhead capital accumulation than social welfare program, such a 외환 시장에서의 거래 특징 empirical results could be acceptable.

◎ 외환시장의 효율성과 위험할증

현재의 선물환 할증이 미래 평가절하율에 대한 불편기대치라는 가설이 합리적 기대형성과 위험중립성의 결합이라는 점은 잘 알려져 있다. 이 연구에서는 원/달러 외환시장의 1개월물 선물환율을 이용하여 불편기대가설이 성립하지 않는 .

◎ 외환시장의 효율성과 위험할증

현재의 선물환 할증이 미래 평가절하율에 대한 불편기대치라는 가설이 합리적 기대형성과 위험중립성의 결합이라는 점은 잘 알려져 있다. 이 연구에서는 원/달러 외환시장의 1개월물 선물환율을 이용하여 불편기대가설이 성립하지 않는 이유가 시간가변적 위험할증의 존재 때문이며 시간가변적 위험할증은 주식시장의 변동성과 관련이 있음을 실증적으로 분석하였다.
현재의 선물환 할증이 미래 평가절하율의 불편기대치가 될 수 있는가에 대한 기본적인 관심사항은 회귀분석모형과 GARCH-M 모형을 통하여 살펴 보았다. 추정 결과 기울기의 값이 (+)의 값을 보임에 따라 다른 선진국 통화에서 흔히 관찰되는 forward premium puzzle의 현상은 발견되지 않았다. 그러나 역시 기울기가 1의 값을 갖는다는 귀무가설은 기각되었다. 한편 특히 GARCH-M 모형의 추정에서는 시간가변 위험할증의 존재가 탐지되었다.
시간가변 위험할증은 예상환율을 포함하고 있으므로 실제로 관측될 수는 없으며 다만 예측오차와 합해져서 사후적으로 선물환 거래 수익으로만 나타나게 된다. 이 논문에서는 원/달러 외환시장 위험할증의 요인을 한국과 미국의 주식시장 변동성에서 찾고자 한다. 한국과 미국의 주가변동성을 예상된 부분과 예상되지 못한 부분으로 구분하여 선물환 거래수익에 대하여 회귀분석한 결과 예상되지 못한 부분보다 예상된 부분이, 한국의 변동성보다 미국의 변동성이 상대적으로 더 유의한 영향을 미치는 점을 확인하였다. 이는 원/달러 외환시장에서 시간가변적 위험할증의 존재로 해석할 수 있으며 따라서 불편기대가설의 기각을 곧 외환시장의 비효율성을 간주할 수 없음을 의미한다.

◎ 금융시장에 관한 실증적 연구에 적용될 수 있는 최선의 계량경제학적 기법을 습득할 수 있음.

◎ 주로 외국 선진국 통화를 대상으로 수행되었던 기존에 연구에 비하여 원/달러 외환시장에 관한 실증적 이해를 도모할 수 있음.

◎ 환율의 결정과 변동 과정 및 요인을 .

◎ 금융시장에 관한 실증적 연구에 적용될 수 있는 최선의 계량경제학적 기법을 습득할 수 있음.

◎ 주로 외국 선진국 통화를 대상으로 수행되었던 기존에 연구에 비하여 원/달러 외환시장에 관한 실증적 이해를 도모할 수 있음.

◎ 환율의 결정과 변동 과정 및 요인을 추론할 수 있음.

◎ 외환시장정책에 대한 단서를 제공할 수 있음.

◎ 데이터의 축적과 수집은 다른 후속연구를 지속적으로 가능하게 함.

◎ 한편 이상의 연구과정에서 얻어지는 연구방법론 및 연구결과는 다른 인접 학문분야의 연구에 다양하게 적용될 수 있음.

○ 화폐금융론 분야에서 금융시장의 효율성 검정
○ 재무관리론 분야에서 선물가격의 price discovery 효과 분석
○ 투자론 분야에서 증권시장에 관한 미시 시장구조적 접근
○ 무역학에서 환위험 관리 및 결제통화 관리 연구

외환시장 거래 30분 연장…"거래확대·시장안정 기대"

증권 거래 시간 연장 첫날 상승세로 출발

이날부터 시행되는 주식시장 마감 시간 연장을 뒷받침하고 외국인 투자자의 원화 거래 불편을 줄이기 위한 조치다.

일각에서는 거래 시간이 연장되면서 외환시장 변동성 확대를 우려하고 있지만 중장기적으로는 거래량이 늘면서 시장 안정에 기여할 것이라는 기대가 더 크다.

◇ 외환시장 거래 마감 오후 3시 → 3시 30분

1일 정부와 서울외환시장운영협의회에 따르면 이날부터 서울외환시장에서 중개회사를 통한 외환거래 시간은 기존 6시간(오전 9시∼오후 3시)에서 6시간 30분(오전 9시∼오후 3시30분)으로 30분 늘어난다.

외환시장은 그동안 오전 9시∼오후 3시까지 은행과 선물회사들이 거래하는 역내 시장과 24시간 열리는 역외 선물환(NDF) 시장으로 나뉘어 운영돼 왔다. 이번에 연장되는 것은 역내 시장이다.

외환시장 거래시간이 조정되는 것은 2005년 3월 2일 이후 11년 5개월 만이다.

당시 외환시장 거래시간을 변경한 것은 주식·채권시장이 오전 9시에 개장, 오후 3시에 폐장하는 데 비해 외환시장만 폐장시간이 오후 4시로 돼 있어 금융·자본시장 간 연계성이 떨어진다는 지적 때문이었다. 이에 따라 외환시장의 폐장 시간을 오후 3시로 앞당겼다.

이번에는 국내 증시 매매거래 시간이 연장되면서 외환시장 거래시간도 함께 늦춰졌다.

한국거래소는 이날부터 증권·파생상품 및 금 시장의 정규장 매매거래 시간을 30분 확대한다.

증시 거래 시간 연장으로 외국인 투자자들이 오후 3시∼3시30분에 한국 주식을 매수하려면 외환시장에서 달러를 원화로 바꿔야 한다.

주식시장 마감시간이 연장되더라도 외환시장이 뒷받침하지 않으면 거래량이 쉽게 늘어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외환시장 거래시간도 연동해서 확대하는 것이다.

정부는 외환시장 거래 연장을 통해 투자자들의 환전 편의가 높아지고 환전 고객들의 거래기회도 확대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외환시장 거래시간 확대는 그동안 외국인투자자들이 지속적으로 요구해온 사항 중 하나다.

특히 모건스탠리 캐피털 인터내셔널(MSCI)은 한국 증시가 선진시장 지수에 편입되기 위한 조건 중 하나로 24시간 언제든지 원화를 달러로 바꿔갈 수 있는 역외 원화 시장 개설을 요구해왔다.

정부는 24시간 역외 원화 시장 개설은 우리 경제의 불안정성을 확대할 수 있는 만큼 아직은 시기상조라고 판단, 외환시장 30분 연장을 통해 외국인 투자자의 편의성을 제고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았다.

◇ "변동성 확대 우려 있지만 중장기 시장안정 기대"

외환시장 거래시간 연장에 대해 외국인투자자 편의 제고라는 긍정적 효과와 함께 시장 변동성 확대라는 우려도 함께 나오고 있다.

시중은행의 한 외환딜러는 "외국인투자자들의 거래가 더 쉬워지는 측면이 있어 원화에 좀 더 원활히 투자할 수 있다. 시장 유동성 측면에서도 장점이 있다"고 평가했다.

이 관계자는 "서울외환시장에서는 거래 물량이 한정돼 있기 때문에 거래량이 갑자기 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3시 이후에 달러를 거래해야 하는 기업들이 있는데 거래가 좀 더 용이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외환 시장에서의 거래 특징

한 선물업체 관계자는 "우리나라 시각으로 3시면 유럽 금융시장이 열리기 시작하는 때이기 때문에 다음날 현물환 시장에 반영될 유럽 시장의 영향이 장 막판에 미치게 된다"면서 "시장 변동성이 커질 수 있다"고 말했다.

외환당국은 거래시간 연장이 중장기적으로 환율 안정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은 고위 관계자는 "시장을 오래 열어두면 편의성이 제고될 것이고 NDF 시장을 흡수할 수 있어 환율이 안정적으로 움직이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주식시장에는 경제상황에 영향을 미치는 모든 정보들이 유입된다. 주가를 움직이는 정보에는 물가, 이자율, 경기변동 등이 존재하지만 환율 또한 주식시장에 영향을 미치는 주요한 정보 중의 하나이다. 본 연구는 인터넷이 발달하여 온라인 주식거래가 활성화되고 주식시장 개방 및 외환자유화로 외환의 유출입이 활발하게 전개된 2000년부터 2009년까지를 연구기간으로 정하여 외환시장의 정보가 우리나라 주식시장에 유입되어 주가에 전달되었는지에 대한 여부를 분석하였다. 우리나라 주식시장인 유가증권(KOSPI) 시장과 코스닥(KOSDAQ) 시장에서 거래되는 주식들은 그 특징이 다르다. 그러므로 이 논문은 환율의 변동성 전이효과를 이용하여 외환시장의 정보가 우리나라 주식시장 중 KOSPI 시장과 KOSDAQ 시장에 전달되는 정도를 비교 분석하였다. 먼저 그랜저 인과관계 검정을 통한 외환 시장에서의 거래 특징 주요화폐 환율변화율을 이용한 우리나라 KOSPI 시장과 KOSDAQ 시장의 주식수익률 예측정도의 결과는 일별자료에서는 미미하였지만 주별자료를 이용하였을 때는 유의하여 전기의 주요화폐로 KOSPI 시장의 주가지수와 KOSDAQ 시장의 주가지수를 예측할 수 있었다. 외환시장에서 주식시장으로의 정보전달에 대한 검정은 변동성 전이효과를 사용하여 분석하였다. 일별자료를 이용한 환율변화율 변동성이 KOSPI 지수로부터 구한 주식수익률 변동성에 미치는 전이효과는 미국 달러, 일본 엔, 유로, 그리고 영국 파운드 모두 통계적으로 유의한 반면 주요화폐 환율변화율 변동성이 KOSDAQ 지수로부터 구한 주식수익률 변동성에 미치는 전이효과는 유로인 경우에만 통계적으로 유의하였다. 주별자료를 이용한 검정에서도 일별자료를 이용하였을 때와 비슷한 결과를 보여 주었다. 그러므로 KOSPI 시장에서 거래되는 주식들이 KOSDAQ 시장에서 거래되는 주식들에 비하여 외환시장의 정보에 의하여 더 많은 영향을 받는다고 해석할 수 있다.

This paper examines information transmission from foreign exchange market to stock market under the environment of e-trading in the financial market. Because the characteristics of KOSPI stock market and KOSDAQ stock market is different, this paper compares the degree of information flow to KOSPI and KOSDAQ market from foreign exchange market. For the Granger causality test, stock returns of KOSPI and KOSDAQ market are predicted by foreign exchage rate changes when using weekly data. Information flow is investigated by volatility spillovers from exchange rate changes to stock return volatility. The results show that coefficients which are used to gauge the effect of past volatility surprise to exchange rate changes on the conditional variance of stock returns are statistically significant in KOSPI market for all major currencies when using daily data. However the coefficient of spillover effect from foreign exchange rate changes to stock returns in KOSDAQ market is statistically significant only for Euro. This kind of results are similar when using weekly data. Therefore This research shows that information transmits more to KOSPI market than to KOSDAQ market from foreign exchange market in 2000s.

[외환론]국내 외환시장의 현황과 기능 및 발전방안(A+리포트)

우리 나라는 1948년 정부수립 이후 환율을 일정한 범위 이내로 고정시키는 고정환율제도를 실시하여 오다가 1964년 5월에 단일변동환율제도로 변경하였으나 1970년대 말까지 사실상 미달러화에 고정되었다. 이 때문에 1970년대에 두차례에 걸친 국제석유파동으로 국내물가가 크게 상승함에 따라 원화의 가치가 실질적으로 하락하였음에도 환율은 상당기간 고정되었다. 1973년 초 이후 세계의 환율제도가 변동환율제도로 이행함에 따라서 미달러와 여타국 통화간의 환율변동에 의해서 원화의 여타국 통화와의 환율은 자동적으로 변동하게 되었다. 그러므로 미달러표시의 외환거래에서는 환위험이 거의 문제가 될 수 없었으나 여타국 통화표시의 외환거래에서는 환위험이 문제가 되었다. 이러한 문제점을 해소하기 위해서 1980년 1월 12일 대미 달러 환율을 484원에서 580원으로 인상하고 그해 2월 27일부터 SDR 바스켓과 주요 교역상대국 통화 외환 시장에서의 거래 특징 바스켓을 결합한 복수통화 바스켓 방식에 의해 환율의 유동화를 실시하였다. 이 방식은 SDR 바스켓에 의해서 산출된 원화의 미달러화에 대한 환율과 우리 나라와 교역량이 많은 몇 개 국가의 통화로 구성되어 있는 독자바스켓을 이용하여 산출된 원화의 대미달러환율을 결합한 후 이 환율을 기준으로 국제수지 상황, 내외 금리차이, 내외 물가상승률 차이, 외환시장의 전망 등 정책 조정 변수를 감안하여 한국은행 총재가 일일 집중기준율을 고시하였다. 복수통화 바스켓제도의 문제점을 시정하고 환율이 시장가격을 반영하도록 도입한 방식이 시장평균환율제도이다. 시장평균환율은 국내외환시장에서 외국환은행간에 거래된 원화의 대 달러 현물환율을 거래량으로 가중 외환 시장에서의 거래 특징 평균하여 산출한 환율을 의미한다. 그 지수인 매매기준환율은 외환매매 중개기관인 금융결제원 자금중계실을 통해서 외국환은행간에 거래된 미달러화의 현물환매매 가격을 거래량으로 가중 평균하여 산출된다. 이 환율은 다음 영업일의 미달러화에 대한 매매기준율이 된다. 즉, 시장평균환율은 외국환은행들의 대고객거래 및 은행간 외환거래에서 기준환율의 역할을 수행한다. 시장평균환율제도에서는 외환 시장에서의 거래 특징 제한적이기는 하나 환율이 국내 외환시장의 수요와 공급에 의해서 결정되며 외국환은행의 자율성이 어느 정도 보장되고 있다. 시장평균환율제도에서는 환율이 은행간 시장의 거래를 통해서만 결정되므로 복수통화바스켓제도와 같이 인위적인 조정은 할 수가 없다. 그러나 이 제도에서도 달러를 제외한 여타국 통화에 대해서는 복수통화바스켓제도와 같이 해당통화의 전영업일의 국제외환시장 환율과 달러화의 매매중간율을 재정하여 산출한다. 이러한 제도적 문제점으로 인하여 원화와 여타국 통화와의 환율 왜곡은 그대로 남게 된다.
이 제도는 은행간에 거래되는 환율의 일일변동에 대한 제한폭을 두고 있는데, 1990년 3월 상하 0.4%로 시작하여 이후 단계적으로 상하 0.8%, 1.0%, 1.5%, 2.25%로 증가시켜 오다가 1997년 11월 20일부터는 외환위기에 따른 금융시장 안정화대책의 일환으로 상하 10%로 확대되었다. 하루변동허용폭이 상하 2.25%에서 10%로 확대된지 불과 한 달도 못되어 시장평균환율제도가 1997년 12월 16일 전면 폐지되고, 자유변동환율제도가 전격적으로 시행되었다. 이렇게 환율제도가 급격히 변동한 이유는 환율변동에 제한 폭을 두는 것이 외환시장을 안정시키기보다는 환율의 왜곡을 초래하기 때문에 환율결정을 시장기능에 맡기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국제통화기금(IMF)측의 의견을 우리정부가 받아들였기 때문이다. 정부는 환율안정을 위해서 책정한 하루변동제한폭이 오히려 환투기를 자극하며 외환시장을 불안정하게 하고 거래를 마비시켰던 것으로 판단하여 환율결정을 완전히 시장의 외환수요와 공급기능에 맡기는 자유변동환율제도를 택했다. 자유변동환율제도에서는 가격제한이 없기 때문에 환율이 무제한으로 변할 수 있다. 이것이 환위험을 증대시켜 대외거래를 위축시키는 부작용도 지적될 수 있으나 그만큼 환투기를 억제하는 긍정적인 효과도 있다. 한편, 원/달러 환율 이외에 원/엔, 원/마르크 그리고 원/파운드 등의 환율은 이들 통화에 대한 해당 외환시장이 없기 때문에 여전히 미달러화를 중심으로 국제외환시장에서 형성된 환율을 기준으로 결정된다. 원/엔 환율의 경우 동경시장 오전 8시40분 현재 결정된 엔/달러 환율과 전일 서울외환시장에서 거래된 원/달러 평균환율을 외환 시장에서의 거래 특징 서로 대입하여 결정된다.

하고 싶은 말 본 자료는 연세대학교 경영대학 [외환론]수업 기말과제로 제출하여 A+를 받았던 리포트입니다. 본 리포트에서는 시장경제체제에서의 외환시장의 의의와 역할과 함께 우리나라의 외환시장 현황 및 문제점, 향후 발전방향에 대해 조사하였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목차를 참고하시고 많은 도움 되시길 바랍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