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 외환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2월 19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뉴시스 제공.

외환위기 악몽 되살린 무역수지 적자

무역수지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처음으로 적자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발표에 따르면 올 상반기 수출은 지난해 동기보다 15.6% 증가한 3503억 달러, 수입은 26.2% 늘어난 3606억 달러였다. 이에 따라 무역수지는 103억 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상반기 기준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다. 외환위기 때인 1997년 상반기 무역적자 91억6000만 달러와 글로벌 금융위기 때인 2008년 상반기의 무역적자 64억 달러를 앞질렀다. 월별 기준으로 3개월 연속 무역적자를 기록한 것도 글로벌 금융위기가 닥쳤던 2008년 이후 처음이다.


3개월 연속 적자로 위기감 증폭

무역수지 적자는 에너지와 원자재 가격이 급등해 관련 수입액이 크게 늘었기 때문이다. 지금 상황으로 보면 한동안 적자를 벗어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국제 공급망 교란과 인플레이션 가속화에 따라 원자재 가격의 고공행진은 앞으로도 상당 기간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올해 연간으로도 무역수지는 적자가 될 수 있다. 무역수지가 마지막으로 연간 적자를 기록한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가 발생했던 2008년이었다.

일부에서는 무역적자로 국내에서 달러가 빠져나가면서 환율이 오르고, 그러면 상승한 무역 외환 무역 외환 환율 때문에 수입물가가 더 오르는 악순환을 우려하기도 한다. 코로나19 충격이 가시면서 2021년 초 달러당 1080원까지 떨어졌던 환율은 불과 1년 반 만에 무역 외환 1300원을 돌파했다. 달러당 1300원대 환율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3년 만의 일이다. 무역수지 적자와 환율 급등은 우리에게는 외환위기 악몽을 상기시킨다. 2001년 발생했던 닷컴 버블 붕괴와 9·11 테러 사태, 2008년 리먼브러더스 파산과 미국발 금융위기 때도 환율은 모두 1300원을 넘었다. 환율 상승은 자본 유출을 부추기고 자본 유출은 달러 부족으로 이어진다. 위기감을 느끼는 것은 자연스럽다.

한국 경제 버팀목인 반도체도 비상

수출의 25.3%를 차지하는 중국과의 무역이 흔들리고 있는 점 역시 불안 요소다. 28년 동안 흑자를 기록했던 대중(對中) 무역수지는 지난달 12억1400만 달러 적자를 기록하면서 두 달 연속 적자로 내려앉았다.무역 외환

물론 우리나라의 경제환경은 앞으로 더 나빠질 가능성이 크다. 에너지 위기와 인플레이션을 불러온 우크라이나 전쟁이 어떻게 끝날지 무역 외환 예측할 수 없고, 미국의 물가 상승과 금리 인상 행진이 언제쯤 마무리될지도 무역 외환 예상하기 어렵다.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무역수지 악화는 앞으로도 이어질 것이다. 중국 경제의 침체는 수출에 타격을 줄 것이다. 물가 상승은 서민층의 생활을 압박할 것이고, 소비 수요의 감소로 이어진다. 최악의 상황에 대비하는 것은 무역 외환 언제나 바람직하다. 하지만 이 정도를 두고 전면적인 위기가 임박했다고 하는 것은 지나치다.

사진=뉴시스 제공.

사진=뉴시스 제공.

파키스탄 컨테이너형 분쇄된 철스크랩 시장 상인들이 거래 환경의 급속한 악화로 인해 시장으로의 판매를 피하기 시작했다고 22일(현지시간) S&P 글로벌이 보도하였다.

이는 최근 몇 주간 파키스탄 루피화의 급격한 평가절하와 국내 은행의 외환 보유액이 낮아 촉발된 것으로, 파키스탄 루피화는 런던 시간으로 7월 22일 오후 4시 30분에 1달러 대비 228.563루피로, 7월 1일 204.623루피보다 11.6% 약세를 보였다.

트레이더들은 파키스탄 루피화의 추가 약세와 미국 달러 준비금 부족으로 인한 국가 정부의 무역 외환 평가절하 통제 불능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으며, 여러 거래 소식통들은 일부 유럽과 아시아 은행들이 이미 자국 내 구매자들의 신용장(LC)에 대한 결제 할인을 거부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또한 거래자들은 파키스탄 은행의 미국 달러 지불 능력에 대한 우려로 신용장 발행 및 파키스탄 카라치의 핵심 스크랩 컨테이너 터미널인 포트 카심에 무역 외환 대한 제안을 자제해 왔다고 밝혔다.

한 트레이더에 따르면 파키스탄이 환율을 고정하지 못해 스크랩 구매자들의 시장 진입도 단념했다며 “사람들은 변동성 때문에 비용 추정을 할 수 없다”라고 말했다.

시장 소식통들은 포트 카심 인근에 위치한 철근 공장인 아가 철강공업(Agha Steel Industries)으로부터 국내 철근 가격을 인상하라는 통지를 돌리며 국내 철강 생산업체들이 직면하고 있는 어려움을 강조했다.

한편 이웃한 인도 시장은 판매자들이 파키스탄 시장을 피하기 시작하면서 컨테이너형 분쇄 철스크랩에 대한 제안이 증가했다.

그러나 영국 트레이더는 “인도에서 모든 사람이 갖고 있는 양을 소비할 수 있는 수요가 없기 때문에 무역 외환 모두가 관망 모드에 있다”라고 전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