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외 거래소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4월 17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마스크영역

장외 거래소 - 영어 뜻 - 영어 번역

These metrics fail to capture the substantial volumes primarily belonging to bitcoin flowing through over-the-counter exchanges.

한국어 - 영어

영어 - 한국어

and required to achieve the purposes illustrated in the cookie policy. If you want to know more or withdraw your consent to all or some of the cookies, please refer to the cookie policy .
By closing this banner, scrolling this page, clicking a link or continuing to browse otherwise, you agree to the use of cookies.

Opt-Out of the sale of personal information
We won't sell your personal information to inform the ads you see. You may still see interest-based ads if your information is sold by other companies or was sold previously. Opt-Out Dismiss

거래소, 장외파생상품거래 축약 제도 시행

이미령 기자

(서울=연합뉴스) 이미령 기자 = 한국거래소는 13일 장외파생상품 거래에 대한 축약 제도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축약은 복수의 장외파생상품거래를 대상으로 계약 만기가 도래하기 전 계약 종료 및 계약금액 변경 등을 통해 기존 거래 규모를 축소하는 제도다.

축약 대상은 원화·달러화 이자율스와프(IRS) 청산약정거래다.

거래소가 축약의 시행과 일정 등을 정하면 청산회원이 해당 일정에 맞춰 참가를 신청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참가 회원이 제출한 축약 신청 거래정보에서 일괄적으로 추출된 상계 가능한 거래들에 대해 전체 참가자 동의를 받고 청산약정거래 규모를 축소한다.

거래소는 축약 서비스 도입 기반 마련을 위해 지난해 장외파생상품거래 청산업무규정을 개정하고 관련 시스템 개발과 연계 테스트, 축약 서비스 아웃소싱 계약 체결 등의 준비를 해왔다.

장외파생상품은 계약간 상계가 어려워 신규 계약 누적에 계약 잔고가 계속 늘어난다. 이에 시장 참가자의 위험 관리 효율성이 저하되고 신규 포지션 구축에도 제약을 받는다.

원화 IRS 청산 잔고는 거래소가 장외파생상품 중앙청산소(CCP)로서 의무청산을 시작한 2014년 210조원에서 지난달 말 1천953조원으로 9.3배 증가했다.

따라서 축약 제도 시행으로 청산회원은 누적된 미결제 청산 포지션 규모를 줄여 자본운용 한도 증가와 백오피스 운영 위험 감소 등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거래소는 설명했다.

우선 원화 IRS 청산약정거래를 대상으로 오는 20일부터 28일(축약일)까지 7영업일에 걸쳐 시행할 예정이며, 이후에는 축적된 미결제 청산약정거래 규모 등을 고려해 시행한다.

장외 거래소

장외시장에서 비상장 핀테크사 주가도 하락세다. [사진: 셔터스톡]

장외시장에서 비상장 핀테크사 주가도 하락세다. [사진: 셔터스톡]

[디지털투데이 문정은 기자] 장외시장에서 핀테크 업체들의 인기가 주춤한 분위기다.

24일 한국장외주식시장(K-OTC)에 따르면 올해 들어 거래 대금이 장외 거래소 장외 거래소 크게 위축된 분위기다. 지난해 1월부터 4월까지 평균 월 거래대금은 1417억원 수준이었다. 반면 같은기간 평균 월 거래대금은 730억원 정도에 그쳤다.

구체적으로 월 거래대금이 1000억원을 넘긴 달은 3월(1052억원)이 유일했다. 그외 1월 655억원, 2월 621억원, 4월 695억원 수준이었다. 지난해까지만해도 풍부한 유동성으로 비상장 업계에 투자금이 몰렸지만 올해 증시 부진의 영향으로 비상장주식 투자 열기도 식은 분위기다.

실제로 최근 미국의 긴축 행보와 인플레이션 우려 등으로 장외 거래소 부진한 증시 흐름이 이어지고 있다. 현재 미국에서는 가파른 물가 상승으로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추가 금리 인상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다.

이같은 시장 분위기가 가상자산뿐만 아니라 비상장 주식 시장에도 포착되는 모습이다. 이미 상장을 예고했던 기업들의 IPO 철회 소식이 이어지고 있다. 연초부터 현대엔지니어링부터 SK쉴더스, 원스토어 등까지 대부분 기관투자자 수요 예측에서 흥행에 실패하면서 잇달아 상장을 철회하게 됐다. 시장에서도 지난해 상장한 기업 상당수가 상장한 시장의 지수대비 부진한 수익률을 기록하고 있다는데 주목, IPO 시장이 지난해와 다르게 다소 위축됐다고 보고 있다.

지난해 큰 인기를 끌었던 비상장 핀테크사들의 분위기도 이와 무관치 않다. 증권플러스 비상장에 따르면 24일 기준 간편송금 플랫폼 토스 운영사 비바리퍼블리카의 주가는 연초 만해도 10만원을 유지하다 현재 7만6000원대에서 거래되고 있다.

케이뱅크 주가도 부진한 장외 거래소 모습이다. 이날 증권플러스 비상장에 따르면 케이뱅크 주가는 1만8500원에서 거래되고 있는데, 연초 2만원 대 대비 내려온 것이다.

케이뱅크의 경우 올해 말 또는 내년 초 IPO를 준비 중이었기에 대외적 환경으로 인해 이 내용이 계획대로 진행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앞서 증시에 입성한 카카오뱅크의 주가도 대폭 내려와 있어, 이는 케이뱅크 입장에서 가치 산정 등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 부담인 상황이다.

24일 카카오뱅크 주가는 전일 대비 1.50% 내려온 3만94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 12일에는 공모가(3만9000원) 아래까지 떨어진 이후 완전히 장외 거래소 회복하지 못한 모습이다. 시가총액도 어젼히 20조원대 아래다. 이날 카카오뱅크 시총은 18조 7645억원으로, 이는 지난해 8월 시총이 33조원이 넘은 점에 비해 많이 내려 앉은 것이다.

지난 3월까지만 해도 두나무 종목은 증권플러스 비상장에서 6개월 연속 인기 조회 및 관심 종목 추가 1위를 기록했었는데, 5월 들어서면서 주가가 부진한 모습이다. 4월 한때 두나무 주식은 44만원대에서 거래됐는데, 24일에는 31만원대를 보이고 있다. 두나무는 가상자산 거래소 업비트의 운영사다.

두나무는 오는 31일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자기주식을 취득하는 안건을 의결할 예정으로 알려졌는데, 이를 통해 주가 방어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또다른 가상자산 거래소 빗썸 운영사 빗썸코리아의 상황도 비슷하다. 1분기 한때 빗썸코리아 주가는 42만원대에서 거래된 데 반해, 현재는 20만원을 겨우 유지하고 있다.

비상장 주식 거래 플랫폼사도 이같은 시장 장외 거래소 장외 거래소 분위기를 체감한다면서도 주춤한 거래 대금 대비 거래건수가 늘어나고 있는 점에 주목, 비상장에 대한 관심은 지속되고 있다고 봤다. 서울거래소 비상장 관계자는 "전반적으로 기준가가 많이 빠지건 맞다"면서도 "특이점은 거래 건수는 최근 시장 상황과 상관없이 꾸준히 늘어난 점이다. 실제로 지난 3~4월 비상장 주식 거래 건수는 시장이 좋았었던 지난해 11월~12월 거래 건수 대비 5% 늘었다"고 설명했다. 기준가가 내려오면서 저가매수 수요가 발생했지만 그 금액은 크지 장외 거래소 않아 거래대금 증가로는 이어지지 않은 것으로 풀이된다.

실시간뉴스

尹정부 세법

마스크영역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폰2번호시대

마스크영역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막 오른 4680 배터리 전쟁

마스크영역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중 무역적자

마스크영역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新 금리노마드

마스크영역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재유행 방역대책

마스크영역

“스타트업 주식 미리 사두자”…장외거래소 몰리는 투자자들

  • 카카오톡 카카오톡
  • 네이버블로그 이미지 네이버블로그
  • 주소복사 이미지 주소복사

최종수정 2021.08.06 11:12 기사입력 2021.08.06 11:12

K-OTC 등록기업 시총 ‘22조’ 돌파…일평균 거래대금도 증가세
서울거래소 MAU 반년새 920% 급증…“쿠팡 상장하며 신규 유입 늘어”
확 커진 스타트업 생태계가 배경…상반기 VC 투자금 ‘3조’ 넘어

[아시아경제 이준형 기자] #2년차 직장인 김민성(29·가명)씨는 평소 눈여겨 본 유니콘(기업가치 1조원 이상의 비상장사) 기업의 주식을 조금씩 사 모으고 있다. 올 초 e커머스 기업 쿠팡의 기업공개(IPO)로 스타트업의 ‘로켓성장’을 체감했던 까닭이다. 치열한 경쟁률로 공모주 청약은 엄두도 내지 못했던 그에게 장외주식(비상장 주식)은 훌륭한 대안이 됐다. 김 씨는 “장외주식을 거래하는 애플리케이션(앱)을 이용해보니 비상장 주식 거래가 생각보다 간편했다”면서 “성장성 있는 스타트업에 투자하는 게 상장 주식을 사는 것보다 수익성이 낫겠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국내 스타트업 생태계가 급격히 커지면서 비상장 주식을 거래하는 장외거래소에 투자자들이 몰리고 있다. 시중에 풀린 돈이 부동산과 주식, 가상화폐에 이어 장외 거래소 비상장 주식으로까지 흘러들고 있다. 제2벤처붐에 힘입어 비상장 스타트업이 개미 투자자들의 신규 투자처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K-OTC 일평균 거래대금 ‘65억’…이용자도 급증

6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협회가 운영하는 장외주식시장 K-OTC시장 등록기업의 올 상반기 말 기준 시가총액은 22조1000억원에 달했다. 지난해 말 17조4000억원에서 6개월 만에 27% 증가했다. K-OTC시장의 시총은 2017년에서 2019년까지 3년간 14조원대에 머물다 지난해 17조원대로 뛰었다. 일평균 거래대금도 늘고 있다. K-OTC시장의 일평균 거래대금은 2018년 27억7000만원에서 2019년 40억3000만원, 2020년 51억5000만원으로 증가하더니 올 상반기에는 64억7000만원까지 늘었다.

K-OTC 외에서도 장외주식 거래가 늘고 있다. 비상장 주식거래 플랫폼 ‘서울거래소 비상장’에 따르면 지난달 해당 애플리케이션 월간활성이용자수(MAU)는 29만1093명으로 서비스 출범 초기인 장외 거래소 올 1월(2만8538명) 대비 920% 급증했다. 같은 기간 플랫폼 내 장외주식 거래액은 2.7배 늘었다. 서울거래소 비상장 관계자는 "쿠팡의 뉴욕 상장으로 스타트업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며 이용자가 큰 폭으로 늘기 시작했다"면서 "지난 5~6월에는 카카오뱅크 등 하반기 공모주 이슈 등이 신규 이용자를 끌어들인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장외거래소 ‘증권플러스 비상장’의 성장세도 두드러졌다. 증권플러스 비상장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 앱 누적 다운로드수는 장외 거래소 약 90만건으로 전월(약 70만건) 대비 20만건 이상 늘었다. 누적 가입자수는 올 4월 50만명을 돌파한 데 이어 지난달 65만명을 넘어섰다.

스타트업 생태계 ‘급팽창’…VC, 상반기에만 3조 투자

투자자들이 비상장사에 눈을 돌린 배경에는 최근 급성장한 스타트업 생태계가 있다. 실제 스타트업 초기 단계 투자인 시리즈A에만 수백억원 규모의 뭉칫돈이 몰리고 성장 궤도에 오른 스타트업의 기업가치는 매년 대폭 오르고 있다. 야놀자, 마켓컬리 등 ‘조’ 단위 몸값을 가진 유니콘 기업도 대거 등장했다. 한국벤처캐피탈협회(KVCA)에 따르면 국내 VC의 올 상반기 투자금은 3조730억원으로 전년 동기(1조6554) 대비 85.6% 증가했다. 같은 기간 VC에서 투자를 받은 스타트업도 841개사에서 1166개사로 38.6% 늘었다.

장외거래소들은 진입장벽을 낮추며 일반 투자자들을 끌어들였다. 이들 플랫폼은 모바일 앱 등을 통해 거래 편리성을 높여 장외주식 거래에는 고액 자산과 전문지식이 필요하다는 인식을 개선했다. 증권사와 연계한 서비스로 거래 안정성과 신뢰성도 높였다.

제2벤처붐 열기와 함께 장외주식이 ‘신(新) 재테크 수단’으로 자리 잡을 가능성도 점쳐진다. 홍기훈 홍익대 경영학과 교수는 “수요가 있는 만큼 장외거래소가 암호화폐 거래소처럼 새로운 투자 플랫폼으로 부상할 가능성은 충분하다”면서 “다만 투기 목적이 강한 투자자들로 인해 시장 변동성이 증폭될 위험이 있다”고 말했다.

한국거래소, 장외파생상품 '축약 제도' 시행한다…"3년간 기반 마련"

한국거래소가 오늘부터 장외파생상품거래에 대한 '축약(compression)' 제도를 시행한다. 거래소는 장외파생상품 CCP(중앙청산소) 청산회원의 리스크관리 효율성 및 편의 제고를 위한 조치라며 이 같은 내용을 13일 밝혔다.

'축약'은 복수의 장외파생상품거래를 대상으로 계약만기가 도래하기 전에 계약의 종료 및 계약금액 등의 변경을 통해 기존 거래 규모를 축소하는 제도다. 장외파생상품은 표준화돼 있지 않아 신규 계약 누적에 따른 계약 잔고가 꾸준히 증가한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시장 참가자들은 리스크 관리 효율성과, 신규 포지션 진입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에 금융위원회는 2019년 5월 혁신 성장과 실물 경제 지원을 위한 파생상품시장 발전 방안의 하나로 축약 제도 도입을 제시했다. 한국거래소는 축약서비스 도입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지난해 6월 장외파생상품 청산업무규정을 개정했다. 이후에도 거래소는 관련 시스템 개발, 회원사와의 연계 테스트(4회), 축약서비스 아웃소싱 계약 체결 및 시행세칙 개정 등을 통해 축약서비스 도입 기반을 마련해왔다.

  • 한국거래소, 약식제재절차 개선…'금융사 반론권 강화' 골자
  • 한국거래소, 상장폐기 위기 디아크에 1년 개선기간 부여
  • 한국거래소, ETF 2종 신규 상장…"국내 최초의 백신 치료제 ETF"

해당 서비스는 한국거래소가 원화(또는 달러) 이자율스왑(IRS)의 만기가 도래하지 않은 청산약정거래를 대상으로 축약 시행 및 일정 등을 정하면, 장외 거래소 청산회원이 해당 축약 일정 등에 맞춰 참가를 신청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다수의 참가회원이 제출한 축약 신청 거래정보에서 일괄적으로 추출된 상계 가능한 거래들에 대해 전체 참가자 동의하에 만기 전 계약종료, 계약금액 변경 등의 방법으로 청산약정의 거래 규모를 축소할 수 있다. 최초의 축약 서비스는 원화 IRS 청산약정거래만을 대상으로 오는 20일부터 28일(축약일)까지 7영업일에 걸쳐 시행될 예정이다.

축약 서비스에 참여한 청산회원은 누적된 미결제 청산 포지션 규모의 축소를 통해 자본운용 한도 증가 및 백오피스 운영리스크 감소 등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실제로 거래소 자료에 따르면 원화 IRS 의무 청산 시작 후 2014년(210조 원)에 비해 올해 5월 말(1953조 원)까지 청산 잔고는 9.3배가 증가했다.

거래소는 "이후에도 축적된 미결제 청산약정거래의 규모 및 청산회원의 수요 등을 고려하여 차기 축약일정 등을 사전에 결정해 시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